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매일통신
[매일통신] 김정은은 왜 심야에 횃불을 쳐드는가
14면 기사보기 신문보기 JPG / PDF
  • 김진영 편집이사
  • 승인 2022.04.27 22:30
  • 댓글 0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25일 북한 조선인민혁명군 창건 90주년 열병식에 참석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조선중앙통신 홈페이지

 

김진영 편집이사

빨치산 창건 90년 심야열병식
국제사회 대놓고 핵 사용 협박
새 정부 대북정책 고민 깊어져

 


평창에서 시작된 북한 정권의 평화 쇼가 5년짜리 막장극으로 종말을 고하고 있다. 막바지에 오자 김정은식 막장은 각종 미사일로 요술을 부렸다. 이제 간헐적으로 쏘아대는 김정은의 미사일은 더 이상 새롭지도 않다. 문재인 정권이 임기 말에 이르자 김정은의 평화 쇼도 막장극으로 변질하는 중이다. 열차 쇼부터 평화의 다리 쇼에서 백두산 천지 쇼까지 문 대통령과 김정은의 한반도 평화 쇼는 완전히 민낯을 드러내는 중이다. 그래도 아쉬웠는지 퇴임 직전 문 대통령은 김정은에게 친서를 띄웠다. 아쉬운 마음을 담아 평양으로 보낸 친서에 대한 김정은은 답은 횃불이다. 지난 25일 심야에 평양 김일성 광장에 선 김정은은 열병식을 내려다보며 핵 무력 사용을 경고하고 나섰다. 새 정부 출범을 앞둔 남쪽을 향해 김정은이 할 수 있는 가장 현실적인 협박 쇼였다.
김정은은 어둠이 내려앉은 김일성 광장에서 “우리 국가가 보유한 핵 무력을 최대의 급속한 속도로 더욱 강화, 발전시키기 위한 조치를 계속 취해나갈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우리 핵 무력의 기본 사명은 전쟁을 억제함에 있지만, 이 땅에서 우리가 결코 바라지 않는 상황이 조성되는 경우에까지 우리의 핵이 전쟁 방지라는 하나의 사명에만 속박되어 있을 수는 없다”고 했다. 이른바 빨치산 후예의 조선인민혁명군 창건 90주년 기념 열병식 자리다.
김정은의 이날 발언은 핵무기를 담보로 국제사회에 대놓고 멱살잡이하는 수준이다. 좀 더 까놓고 말해보면 국제사회가 아니라 대한민국의 새 정부를 향한 육성 협박이다. 북한 정권은 핵실험이 시작된 이후 김여정이든 김영철이든 정권 실세의 입을 빌어 ‘전술핵’을 언급해 왔다. 하지만 김정은이 대놓고 핵무기 사용 가능성을 이야기한 것은 처음이다. 김정은의 핵 사용 경고에도 이날 청와대와 국방부 등 정부는 아무런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하는 국가안전보장회의(NSC)도 없었다. 대통령직인수위원회가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은 우리에게 엄중하고 현실적인 위협이 됐으므로 이를 억제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는 게 무엇보다 시급한 과제”라는 입장문을 냈을 뿐이다.
과거 김정은은 “우리의 핵 무력은 미국이 불장난할 수 없게 제압하는 강력한 억제력”(2018년 1월 1일 신년사)이라고 했다. 북핵이 실제 쓰기 위한 것이라기보다 미국을 겨냥한 전쟁 억제용임을 강조했지만, 이제는 선제적 핵 사용을 강조했고 그 대상은 대한민국이라는 사실을 분명하게 못 박았다. 맘에 안 들면, 원하는 것을 주지 않으면 핵탄두를 한반도 상공에 띄우겠다는 경고다. 의도는 뻔하다. 김정은의 입을 통해 핵 무력 강화를 공언한 것은 윤석열 정부의 출범과 한미 정상회담을 의식한 술책이다. 남쪽의 정권 교체기나 미국의 대선정국에서 미사일 발사와 핵실험 등 각종 도발을 일삼아 온 것의 연장선이지만 문제는 다른 곳에 있다. 바로 애송이 김정은의 성장이다. 연단에 오를수록 협박의 톤이 구체화되고 목소리는 굵어지고 힘이 들어가고 있다. 빨갱이의 속성이다. 음지에 숨어들어 다른 생명체의 양분을 빨아먹고 자라는 곰팡이 종균과 닮은 김정은식 빨갱이 배양술이다. 어쩌다 김정은의 목젖에 저만큼 힘이 들어가게 놔뒀나 싶지만 그 뒷배는 퇴임을 앞둔 문재인 대통령과 플로리다에서 달러만 세고 있는 트럼프다. 한미 양국의 지도자 두 사람이 애송이 김정은을 국제사회의 거물급 지도자로 키워냈다. 실제로 지난 5년의 세월 동안 문재인 정부는 김정은의 배를 불렸고 실각한 트럼프는 김정은의 뻣뻣한 주둥이와 어깨의 힘줄을 곧추세웠다.
아뿔싸, 대놓고 핵 위협을 떠들어대는 지경까지 왔지만 청와대는 천하태평이다. 그저 새로 들어설 윤석열 정부의 흠집 찾기에 골몰인 채 청와대 이전이 마땅치 않다거나 ‘검수완박’의 중재안이 절묘하다거나 이명박과 이재용 사면을 김경수와 조국일가를 패키지로 묶어낼 방법에 골몰할 뿐이다. 정권을 뺏긴 것이 자신의 탓이 아니고 부동산 정책도 실패가 아니라는 사오정 발언에 쓴웃음을 짓는 국민을 향해 자신은 잊혀진 사람이 되겠다며 눈을 감는다. 정권 창출의 일등공신 손석희씨와 단독 인터뷰 장면이다. 유네스코 세계유산 통도사 바로 옆에 웅장하게 들어선 사저에서 잊혀진 삶을 살겠다는 퇴임의 변은 딱 문재인식 화법이자 내로남불식 삶의 철학이다.
이야기가 옆으로 새버렸지만, 김정은의 심야 열병식은 곧 출범하는 대한민국 새 정부를 향해 뭔가를 보여주려고 기획한 흔적이 역력했다. 밤 10시의 평양 김일성 광장이다. 독재자는 밤을 좋아한다. 밤의 황태자로 거듭나려는 김정은은 나폴레옹식 군복을 입고 히틀러처럼 손을 흔들어 댔다. 바로 극적 효과다. 북한이 심야에 열병식을 개최한 건 이번이 네 번째다. 야간 열병식의 원조는 히틀러다. 히틀러가 연단에 서면 어린아이에서부터 여성, 십대 청소년, 청·장년에 이르기까지 수백만의 군중이 열광과 찬사를 보낸다. 히틀러가 즐긴 극적효과의 장치는 바로 비언어적 요소다. 밤의 신비로움에 단조로운 북소리와 행진곡은 기본이고 대중의 구호와 반복적인 동작과 리듬은 종교적 의식 같은 분위기를 연출한다. 화려한 조명과 횃불, 그리고 불꽃으로 극적 효과를 드러낼 수 있어 선전효과로는 최고 수준이다. 문제는 이런 식의 도발이 너무 잦다 보니 관전자 쪽의 긴장이 무뎌진다는 점이다. 그래서 김정은의 핵 도발 발언에도 대한민국은 세상 평온하다. 핵 도발은 외친 날, 검수완박에 아수라장이 된 대한민국을 바라보는 애송이 김정은의 입꼬리가 올라갈 것 같아 섬뜩해지는 아침이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icon오늘의 인기기사
댓글 (200자평) 0
전체보기
※ 비속어와 인신공격성 글 등은 바로 삭제됩니다.
특히, 근거 없는 글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면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200자평)운영규칙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울산광역시 남구 두왕로 337-1 리더스파크  |  대표전화 : 052-243-1001  |  팩스 : 052-271-8790  |  사업자번호 : 620-81-14006
등록번호 : 울산,아01104  |   등록날짜 : 2017년 7월 13일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원
Copyright © 2022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